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기타 > 기타외환딜러 목록

직업 개요

외환중개인이라고 불리기도 하며, 달러($)를 비롯해서 엔화, 마르크화 등 국제 금융시장에서 통용되는 외환과 파생 상품을 가장 싼 시점에 사들여서 가장 비쌀때에 팔아 그 차액을 많이 남기는 일을 수행한다.

업무 내용

1. 외환딜러는 뉴스나 방송으로부터 각종 세계 금융정보를 수집한다. 2. 외환시장이 열리면 딜러들은 금융결제원 자금중개실에서 컴퓨터 모니터로 띄워주는 주요 통화의 시세를 보면서 매수 혹은 매도 주문을 낸다. 3. 국제 금융시장에서 통용되는 외환과 파생상품을 가장 싼 시점에 사들여서 가장 비쌀 때 팔아 그 차액을 많이 남겨 은행이나 기업에 최대의 이익을 창출한다. 4. 수량과 가격이 맞는 다른 금융기관이나 기업체를 찾으면 전화를 통해 달러 등을 사고 판다.

필요 적성/능력

- 국제 금융시장의 동향과 환율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국내외 정세변화 요인을 이해하고 실제 적용할 수 있는 학습능력 - 금융관련 전문용어를 이해하고, 외환시장 관계자와 원활한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언어능력 및 의 국어실력가 - 거래시점을 판단하기 위한 직관력 및 통계학적 분석력 - 거래량, 가격 등 시장의 관련 수치자료를 신 속 · 정확하게 계산할 수 있는 능력 등이 필요하다.

교육 / 자격

외환딜러가 되기 위해서는 경영, 경제, 회계, 무역, 통계학 관련 4년제 대학 이상을 졸업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최근에는 경영(MBA), 경제, 회계분야의 석사 이상 학위를 점차 많이 요구하고 있다. 한국금융연수원이 금융사무원을 대상으로 국제금융 전반에 관한 교육과정을 개설하고 있으며, 이 외에도 일부 사설기관에서 외환딜러 양성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다. 외환딜러가 되기 위해서는 국내은행이나 증권사, 선물회사, 대기업 등의 공채시험에 합격하여 금융실무능력을 쌓은 후 테스트나 추천에 의해 외환 업무를 담당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한편, 은행간 딜러가 아닌 대고객 딜러의 경우 파생상품투자상담가 같은 자격증이 있어야 업무 수행이 가능하다. 한국금융연수원이나 사설학원, 또는 단체에서 운영하는 외환딜러양성 프로그램을 연수하면 업무수행에 유리하다.

직업 전망

향후 5년간 외환딜러의 고용은 다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시장이 점진적으로 개방되고 변동환율제도가 도입되면서 기업들은 환율 변동으로 발생하는 손해를 관리할 전문적 외환딜러의 필요성을 느끼게 되었다. 과거 외환보유액의 현저한 감소로 발생한 IMF 금융위기 때 많은 기업이 파산하고 우리나라 경제도 어려움을 겪었기 때문이다. 또한, 정부가 외환변동에 체계적으로 대비하고 서비스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하여 외환시장에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인 지원을 해온 덕분에 우리나라 외환시장의 거래량은 빠르게 증가했으며 외환시장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처럼 금융시장이 더욱 복잡해지고 커지는 상황에서 외환시장의 승부사인 외환딜러에 대한 고용 수요도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외환딜러는 주로 은행에 고용되어 있지만 국제거래가 늘어나면서 대규모 외화거래가 이루어지는 대기업에서도 고용이 유지되고 있다.

관련 과학자
관련 직업정보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