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문화,예술 및 서비스 관련 > 기타(문화.예술.서비스)학예사 목록

직업 개요

박물관이나 미술관에서 관람객을 위해 전시를 기획하고 작품 수집, 관리를 담당하는 사람으로 큐레이터(Curator)라고 부르기도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문화재청이나 지방자치단체에서 고고 미술분야, 민속분야의 문화재와 고전음악, 고전무용 등의 수집·발견·발굴·조사·감정·평가와 문화행정 등에 관한 일을 담당하는 학예직 공무원들도 학예사라 부르기도 한다.

업무 내용

소장품의 관리와 과학적 보존처리, 그리고 소장품 구입 대여 기탁 및 국고귀속문화재 관리 등을 담당한다. 주로 소장품을 위주로 전시를 기획하며, 전시 개막식 및 리셉션 준비 등 행정적인 업무를 비롯하여 전시물에 대한 조사연구, 전시장 진열과 관리, 관람객을 대상으로 한 교육프로그램 준비 등 전시와 관련된 모든 업무를 총괄한다. 특히 미술관에 종사하는 학예사의 경우 신인 작가를 발굴하여 전시를 기획하기도 하며 해외 유명 미술가나 작품의 기획전을 준비하기도 한다. 소장품과 관련한 연구들을 수행하고 각종 보고서 및 출판물을 발간한다. 예를 들면 박물관에 종사하는 학예사는 주로 유물 및 유적 발굴을 통한 조사 연구를 통해 전통문화유산의 전승에 노력하며, 민속박물관에 근무하는 학예사의 경우 전통 세시풍속에 관한 연구나 전통문화의 뿌리찾기 사업 등에 참여하며, 미술관에 종사하는 학예사는 국내외 미술자료를 수집하고 분야별 조사연구 활동을 수행한다.

필요 적성/능력

역사를 비롯해 다양한 문화권의 생활양식, 언어, 예술 등 문화 전반에 대한 흥미가 있는 사람에게 적합하며 기본적으로 미술에 관한 예술적 지식과 유적, 유물에 관한 지식이 필요하다. 예술적인 안목은 기본이고 전시를 기획하고 펀드를 운용할 수 있는 비즈니스 감각도 요구된다. 전시품의 보존 관리 업무를 수행하기 때문에 사소한 부분까지도 놓치지 않고 주의 깊게 관찰하고 탐구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관련 전문서적을 읽기 위해 한자, 영어 등 외국어의 흥미도 요구된다.

교육 / 자격

학예사가 되기 위해서는 일반적으로 고등교육기관에서 일정 이상의 교육을 받아야 한다. 보통 대학교 또는 대학원에서 고고학, 사학, 미술사학, 예술학, 민속학, 인류학 등을 전공하며 미술관 학예사의 경우는 동양화, 서양화, 조각, 도예 등 미술 실기를 전공하여도 도움이 된다. 최근에는 예술대학원이나 미술대학원의 예술기획전공, 예술경영학과, 박물관학과, 미술관학과, 문화관리학과 등에서도 관련 인력을 배출하고 있으며, 일부 학교에서 큐레이터학과가 생기기도 하였다. 하지만 국립박물관이나 규모가 큰 미술관의 경우 고고학, 민속학, 미술학, 미술사학 등 관련 분야 전공자만을 뽑고 있다. 이는 학예사가 전시를 기획하고 운영하는 일뿐만 아니라 전시품과 관련된 연구를 수행하고 전시품의 진위도 판별해야 하기 때문에 미술품과 유물·유적에 관한 상당한 전문적인 지식을 갖춰야 하기 때문이다. 이밖에 국제 전시회가 많고 입직 시 외국어 시험을 보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외국어 실력도 틈틈히 쌓아놓는 것이 필요하다. 학예사와 관련된 자격증으로는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시행하는 1급~3급 정학예사와 준학예사가 있으나 아직까지 필수적인 것은 아니다.

직업 전망

국·공립 박물관, 미술관, 사립박물관 및 미술관, 대학박물관, 상업화랑을 비롯해 문화재 관련 연구소 등에 취업할 수 있다. 또 공무원 시험을 통해 문화재청이나 지자체 기관에 학예직 공무원으로 일할 수도 있다. 대부분의 국·공립 박물관 및 미술관의 경우 필요인력 발생 시 학예사 충원을 한다. 보통 외국어를 비롯하여 관련 분야의 지식을 평가하는 필기시험을 보며 상대적으로 신분이 안정되고 공무원 수준의 급여도 보장받기 때문에 모집 경쟁률은 매우 높다. 사립 미술관이나 갤러리, 상업 화랑의 경우는 인턴사원으로 소수를 공개 채용한 뒤 이들 중에서 정식직원을 채용하며, 학교 추천이나 인맥 위주의 채용도 많다.

관련 과학자
관련 직업정보
문헌정보학과 문화재학 고고학과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