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기타 > 기타증권중개인 목록

직업 개요

증권중개인은 증권사 내에서 법인 및 일반인의 거래주문을 받아 거래를 성사시키는 사람을 말하며, ‘증권브로커’라고도 불리운다.   주로 개인투자자나 은행 및 보험사 등의 회사를 위해 주식, 채권, 단기국채, 투자신탁 및 기타 증권을 매매하는 업무를 수행한다. 또한 투자정보를 검토하고 거래소의 시장상황을 모니터하며 다른 투자회사, 연금펀드관리자 및 금융분석가와 연락하여 거래전략을 세운다. 이외에 고객에게 금융정기간행물, 주식 및 채권 보고서, 기업체 출판물과 같은 투자정보를 제공하고 자문한다.

업무 내용

증권중개인은 매매상품에 따라 주식브로커, 채권브로커, 파생상품브로커(선물거래상담사)로 구분되며, 상대하는 고객에 따라 법인브로커, 증권투자상담사, 국제브로커로 구분된다.   - 주식브로커는 증권회사에 소속되어 기관 투자가 또는 일반 투자자를 상대로 주식을 팔려는 사람과 사려는 사람을 중간에서 연결해 매매를 이끌어내는 사람이다. 주식을 사고자 하는 사람에게는 주가 상승 가능성이 큰 종목을 추천하고, 주식을 소유한 사람에게는 적정한 시기에 매도를 권유한다.   - 채권브로커는 수수료 취득을 목적으로 채권거래만을 취급하는 브로커이다. 이들은 채권을 팔려는 사람과 사려는 사람을 중간에서 연결해 매매를 성사시킨다.   - 파생상품브로커(선물거래상담사)는 고객이 원하는 파생상품(선물, 옵션, 환율, 금리, 증권 등을 섞은 신종 금융 상품)을 만들어 국내외 금융시장에서 매매상대방을 찾아 계약을 성사시킨다.  

필요 적성/능력

기본적으로 국내외 경제 흐름과 주식시장을 읽고 판단할 수 있는 분석력과 판단력이 요구된다. 역동적인 증권시장의 변화에 대처할 수 있는 균형감각, 국제화 및 정보화 시대에 맞는 국제감각과 일정수준 이상의 외국어 능력 등이 필요하다. 상대방을 설득할 수 있는 의사소통능력이 요구된다.

교육 / 자격

대학교의 경영학과, 경제학과, 국제경영학과, 국제경제학과, 금융보험학과, 금융학과, 재무금융학과 등이 있다. 한국증권업협회가 시행하는 증권투자상담사와 한국증권업협회와 한국선물협회가 주관하는 선물거래상담사 자격증이 있다. 증권투자상담사 시험은 증권 분석, 주식시장, 채권 및 금융상품, 법규 및 세제’의 4과목이 치러지며, 선물거래상담사 시험은 주가지수, 금리통화상품장외파생상품, 선물거래법 및 감독 규정 등의 내용으로 3과목을 치른다. 시험에 합격한 후 증권회사에서 해당업무에 종사하게 될 경우 한국증권업협회에 등록을 마쳐야 한다.

직업 전망

증권중개인은 대졸 공채모집을 통해 증권사에 입사한다. 이와 같은 경우 일반 증권사무원과 유사하게 ‘사원→대리→과장→차장→부장’의 승진체계를 밟게 된다. 보통 입사 후 일반 관리직이 아닌 영업직으로 발령받아 회사의 OJT(직장내 교육훈련)를 통해 관련 업무를 배우게 된다. 업무를 수행하며 관련 자격증을 취득하고, 능력을 인정받아 계속 증권중개인으로 활동하기도 하며 다른 부서로 발령을 받기도 한다. 또한 증권회사에서 일정 기간 업무를 하며 자신의 노하우를 쌓게 되면 증권회사와 계약 하에 전담증권중개인으로 활동하기도 한다.

관련 과학자
관련 직업정보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