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기타 > 기타손해사정사 목록

직업 개요

손해사정이란 보험사고로 인하여 생긴 손해에 대하여 그 손해액을 결정하고 보험금을 지급하는 업무를 총칭하는 것으로 이와 같은 업무를 수행하는 사람들을 손해사정사라고 부른다.

업무 내용

손해사정 업무는 사고분야 유형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크게 ‘손해사정 업무 분석→사고 및 손해 조사→손해사정서 작성, 교부 또는 제출’의 단계를 거쳐 이루어진다.   - 사고 발생에 관한 정확한 자료를 수집하여 조사분석하고, 보험청구서를 검토하여 내용 및 보상범위 등에 대한 적정여부를 판단한다.   - 사고에 따라 경찰서에 방문하여 사고관련 자료를 열람하고, 사고 현장을 방문해 경찰서의 조사내용과 사고현장을 직접 확인한다. 정비소에 방문해 자동차 수리내역을 직접 확인하고, 사고피해자의 몸 상태와 향후 치료에 관한 의학적 소견을 듣기 위해 피해자의 병원을 방문 하는 등 청구내용을 조사하고 증거를 수집하여 실제 손해정도를 평가한다.   - 보험금 청구의 적정성 여부와 조사자료, 보험약관 등을 분석정리하는 일이 모두 끝나게 되면 지급해야 할 보험금을 산출하고 손해사정서를 작성한다.

필요 적성/능력

보험회사와 피보험자 간의 이해관계에 얽매이지 않고 공정하고 객관성 있게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정직성과 책임감이 요구된다. 보험수리, 보험사고 등에 대한 전문적 지식을 습득하고 실제 적용할 수 있는 학습능력이 필요하다. 사고에 대한 정확한 자료수집, 조사 및 판단능력이 요구되며 통계학적 계산을 신속정확하게 할 수 있는 수리능력을 갖추는 것이 필요하다.

교육 / 자격

손해사정사가 되기 위해서는 금융감독원 주관하에 보험개발원에서 시행하는 손해사정사 자격을 취득한 후 금융감독원, 손해보험사업자, 손해보험협회, 손해사정업법인체 등에서 6개월의 실무수습을 받고 금융감독원에 등록해야 한다.

직업 전망

보험업법에서 고객들에게 정확하고 공정한 손해사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2006년 12월말까지 손해사정사 자격을 보유한 직원이 전체 보상 실무직원 가운데 3분의 1 이상이 되도록 규정함에 따라 손해보험회사들은 자격증 보유자를 2006년까지 확보해야 한다.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11개 손해보험사의 자동차보험 대인부문 보상직원은 2,865명이며 이 중 손해사정사 자격증을 갖고 있는 사람은 26%인 746명으로 집계(2004년 5월말)되었다. 이처럼 대부분의 손해보험회사들은 현재 법정 비율에 미달하는 손해사정사를 확보하고 있어 앞으로 자격을 취득한 손해사정사의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 과학자
관련 직업정보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