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문화,예술 및 서비스 관련 > 기타(문화.예술.서비스)음악가 목록

직업 개요

음악가는 음악에 관련된 예술적인 행위를 전문으로 하는 사람으로 지휘자, 연주가, 작곡가, 성악가 등이 이에 해당된다.

업무 내용

지휘자는 자기만의 개성으로 악보를 재해석해서 음악으로 연주하여 관객들에게 들려주는 사람이다. 지휘자는 공연의 수준 및 연주자에 대한 최종적인 책임을 지는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 연주가는 이미 작곡되어 있는 음악을 관현악단(오케스트라), 교향악단 등의 일원으로 또는 혼자서 연주하는 사람으로 보통 건반악기(피아노, 오르간, 쳄발로 등), 현악기(바이올린, 첼로, 콘트라베이스, 하프 등), 관악기(클라리넷, 호른, 트럼펫, 트럼본, 오보에, 플루트 등), 타악기 중 특정악기의 연주를 전문으로 한다. 가야금, 대금, 아쟁 등과 같은 국악기를 연주하는 경우에는 국악사로 불린다 작곡가는 관현악, 기악, 성악 등 음악의 모든 분야에서 작곡을 전문으로 하는 사람을 말한다. 성악가는 연주회나 독창회 등에서 피아노 반주 또는 관현악단의 연주에 맞추어 노래를 전문적으로 하는 사람으로 보통 발성범위에 따라 여자인 경우 소프라노, 메조소프라노, 알토로 구분되고 남자는 테너, 바리톤, 베이스로 구분된다. 음악가 중에는 예술고등학교, 대학에서 강의를 하거나 사설 음악학원을 운영하는 등 겸업을 하는 경우가 많다.

필요 적성/능력

음악적 재능과 감수성이 필요하며 무엇보다 음악에 대한 열정이 있는 사람에게 적합하다. 또한 끊임없는 연습과 노력을 할 수 있는 끈기와 인내심을 갖추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악보 읽는 법 등에 관한 음악적 지식이 필요하며, 화성의 진행이나 악기들의 음색 등을 파악하고 표현할 수 있는 능력이 필요하다. 기악을 전공하기 위해서는 섬세한 손놀림을, 성악의 경우 맑고 고운 목소리를 갖고 있어야 하며, 지휘자의 경우 공연 시 많은 에너지를 소모하기 때문에 건강한 체력이 요구된다. 주로 단체로 음악 활동을 하기 때문에 팀워크가 요구된다.

교육 / 자격

대학교의 관현학과, 기악과, 피아노과, 성악과, 작곡과 등이 있다. 음악가가 되기 위해서는 대학에서 관현악과, 기악과, 성악과, 피아노과, 음악과, 작곡과 등의 관련 학과에 진학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는 대부분의 국·공립 관현악단, 합창단을 비롯해 사립음악단의 경우 주로 대졸자 이상으로 단원들을 뽑기 때문이다. 특히 지휘자가 되고자 하는 경우는 음악 관련 전공을 기본적으로 해야 하며, 이와 더불어 지휘 공부를 해야 한다. 관련 학과에 진학하기 위해서는 적어도 청소년기가 되기 전에 자신의 진로를 결정하여 꾸준한 연습을 해야 한다.

직업 전망

·공립 또는 사립 합창단과 관현악단(오케스트라), 교향악단 등의 단체에 소속되어 활동하거나 프리랜서 음악가로 활동한다. 구체적으로 연주가의 경우 자신의 전공악기에 따라 독주자로 활약하기도 하며, 관현악단, 실내합주단 등의 단원으로 활동할 수 있다. 성악가의 경우는 예술원, 오페라단, 합창단 등을 비롯한 각종 음악단체 등으로 진출 할 수 있다. 작곡가의 경우 오페라, 뮤지컬, 영화, 드라마 등 다양한 장르의 작곡가로 활동할 수 있으며, 그 외에 지휘자 및 편곡자, 실내악단 연주자 등으로 활동하기도 한다. 지휘자의 경우 일정기간 동안 관현악단, 교향악단 등에 소속되어 상임지휘자로 활동하거나 특정 기관에 소속 없이 객원지휘자로 활동하기도 한다.

관련 과학자
관련 직업정보
사진올리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