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랜드

전체메뉴보기 검색 과학상자

문화,예술 및 서비스 관련 > 서비스 관련직푸드 스타일리스트 목록

직업 개요

푸드 스타일리스트는 요리에 예술적인 감각을 불어넣는 요리 디자이너로 재료의 특성을 최대한 살려 음식이 카메라 앞에서 가장 아름답게 보일 수 있도록 만드는 예술가이다. 음식이나 식품, 메뉴의 특성과 색상을 고려해 시각, 후각, 청각 등 오감을 만족시킬 수 있을 만큼 먹음직스럽고 맛깔스럽게 보이도록 하는 일을 담당한다. 때문에 좀더 세련되고 먹음직스럽게 그리고 자신만의 개성을 얼마나 잘 접목시켜 음식을 연출하느냐가 이들의 능력을 평가하는 기준이 된다. 자유로운 근무시간, 예술적 "끼"를 맘껏 펼칠 수 있다는 장점과 더불어 아직은 국내에 낯선 직종이라는 점이 직업적인 전망을 밝게 한다.

업무 내용

푸드 스타일리스트는 한 마디로 '화보나 영상을 위해 보기 좋게 음식을 꾸미는 사람'이다. 더 나아가 직접 요리를 하기도 하며, 음식을 담는 그릇과 소품을 준비하기도 한다. 책 등에 나오는 요리사진작업을 위한 스타일링 외에도 조리강사, 광고 CF 등의 특수요리, 레스토랑 푸드 매니지먼트, 테이블 코디네이터 등 식환경에 관련된 모든 일이 푸드 스타일리스트의 영역 안에 있다. 특히 푸드 스타일링이 일찍부터 자리잡은 미국에서는 요리를 전담하는 조리사, 조리된 음식을 보기 좋게 담아내는 푸드 스타일리스트, 주변에 놓일 소품과 그릇을 담당하는 프럽 스타일리스트(prop stylist) 등으로 세분화됐다. 또한 레스토랑이나 호텔의 메뉴기획, 개발까지도 참여한다. 하지만 아직 우리나라에서는 메뉴개발단계에까지 참여하는 경우는 매우 드물며 요리 연구가와 스타일 위주의 역할이 대부분이다.

필요 적성/능력

요리를 대상으로 하는 직업인 만큼 요리에 대한 애정이 있어야 한다. 평소 요리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심미안을 기르는 것이 중요하다. 요리와 가장 잘 어울리는 그릇, 소품, 패브릭들을 찾아낼 수 있는 눈과 상황에 따라 변할 수 있는 촬영조건에 적절히 대처할 판단능력을 요하기 때문에 요리에 대해 정확히 이해하고 있어야 한다. 또 기본적인 테이블 매너와 상황에 맞는 꽃꽃이 기술 등을 습득하고 있어야 한다. 음식 디스플레이를 위한 장식, 테이블 등의 공간구성까지 자신만의 연출세계를 구축해야 한다. 문화의 변화나 패션의 유행 등에 항상 감성의 "촉수"를 곤두세워야 하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또한 푸드스타일리스트의 최고 덕목은 인내심이다. 촬영장에 나가보면 한 장을 찍는데 하루가 꼬박 걸리는 경우도 잦다. 그리고 푸드 스타일리스트가 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체력이 뒷받침되어야 한다.

교육 / 자격

현재 푸드스타일리스트로 활동하고 있는 사람들은 대부분 어시스트로 활동을 하다 독립하는 경우다. 이외에 잡지사 기자로 요리진행을 하다 스타일리스트로 전업하는 경우, 미술이나 식품영양학을 전공한 경우, 일본이나 미국의 교육기관에서 요리를 공부한 후 스타일리스트로 활동하게 되는 경우 등이 있다. 그러나 반드시 요리 관련 학교를 나오거나 미술을 전공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다만 요리에 대한 이해가 기본 덕목이므로 요리학원을 다녀 조리사자격증을 따놓으면 유리하다. 또 색채감각과 테이블 스타일링기법, 식사매너 등도 익혀 놓는 다면 도움이 된다. 최근 푸드 스타일리스트(Food stylist)를 체계적으로 양성하는 전문 교육기관이 속속 생겨나고 있으므로 이들 교육기관을 이용하는 것도 좋다.

직업 전망

이제 음식은 단순히 생계의 수단이 아니라 문화의 일부다. 배 채우기 위한 음식이 아니라 오감을 만족시킬 수 있는 음식, 보는 순간 먹어보고 싶다고 생각이 절로 들 수 있는 음식을 요구하고 있다. 요리잡지의 등장과 여성 포탈 사이트의 붐으로 인해 최근 들어 그 수요도 점차 증가하고 있다. 아직까지는 잡지나 광고 촬영을 위한 코디가 전부이기는 하지만 앞으로는 레스토랑, 영화, TV 드라마 등에서도 푸드 스타일리스트들의 손길을 필요로 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좀 더 전문적으로 분야가 세분화 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 과학자
관련 직업정보
식품영양학과 제과 제빵
사진올리기 바로가기